나노미야 선생의 여고 ... - 단편

나노미야 선생의 여고 ... - 단편

딸쟁이

“히카루군.”




내 귀가에 울리는 여자의 목소리가 아침에 눈을 뜨게했다.나는 나노미야 히카루 대학 4학년이다.교사를 목적으로 대학에 들어왔지만 난 지금 불륜중이다.내 상대는 우에하라 미키에.전에는 고등학교 교사였는데 지금은 결혼해서 남편과 12살짜리 딸을 둔 평범한 전업주부이다.내가 미키에씨를 알게된 것은 2년전 봄이다.남편의 해외 근무 때문에 3년간 집을 비우게 되었고 남편이 쓰던 1층방이 비개된 미키에씨는 그곳에 세를 내주었고 우연히 광고지를 본 나는 그곳에 들어갔다.




‘입주 가정교사 모집.대학 제학중인 교육대 대학생이면 누구던 환영.’




이 광고전단지에 혹해 나는 미키에씨집에 가게되었고 그날로 결정을보았다.2층으로 이루어진 25평정도의 집이고 1층은 남편의 서재로 쓰였고 2층은 가족공간이었다.남편인 우에하라 시게루씨는 잘나가는 엘리트출신의 회사 간부이고 미키에씨는 그의 조강지처였다.미키에씨의 딸인 메구미는 이제 중학교에 내년에 올라간다.메구미가 다니는 학교는 사립제단이라는 것은 알고있다.우에하라씨도 그곳 학교에 다녔고 그곳에서 교사일을 하다가 지금 남편인 시게루씨를 만나 결혼했다고 한다.미키에씨는 시게루씨보다 12살 어린 사람이다.25살에 만나 얼마 안있어서 시게루씨와 사이에 메구미가 생겨서 결혼 햇다고 했다.결혼과 동시에 교사일을 관두고 전업주부가 되었다.지금 나이는37살 물오른 여자의몸이었다.내가 그녀와 관계를 가진 것은 한달도 안되서였다.여름방학때 부모님은 고등학교 졸업하고 불의의 교통사고로 돌아가셔서 살던집은 새를 내놓고 나는 동경으로 이사와 대학생활을 했다.1년 제수를해서 대학에 들어왔지만 나는 당시에 나는 텔레쿠라로 여자를 만나고 있었다.성욕처리를 여자들에게 하고 있었지만 어딘가 허전햇다.여름방학때도 시골에 집으로 가지 않고 살던집에서 계속 지냈다.집으로 여자를 데리고 올수 없어서 할수 없이 밖에서 만났다.그런데 그날 남자 다섯 사람 여자 한사람 정액뿌리기 플레이 모집한다고 해서 나도 그 플레이에 참여했었다.그런데 그 자리에 있엇던 사람이 놀랍게도 미키에씨였다.미키에씨는 나를 보고 놀라기는커녕 능숙하게 일을 치루었다.나는 그녀의 속에다가 몇 번이고 삽입했었다.처음으로 항문에다도 삽입해봤다.나말고 네명의 남자는 고등학생도 있었고 시게루씨와 동갑정도로 보이는 남자도 있었다.벽에 설치한 도로레로 양손을 묵고끌어 올려 있는 미키에씨는 고교생으로보이는 두 남자아이가 미키에씨의 꽃입속과 항문속에 삽입하고 있었고 중년의 두남자는 가만히 처다보고 있었다.나는 그사람들 사이에끼어서 언제 끝날까 생각했다.청년 항문에 삽입하던 청년이 사정을 하고 떨어지자 어르신이




“자내가 해보게.”




라고 이야기 햇다.나는 그녀의 뒤에 매달리다 시피 항문속에 자지를 삽입했다.처음으로 격는 항문 삽입이었다.앞에서 질속을 파고드는 남자와 리듬을 맞추어가면서 삽입하니 다른 맛이었다.미키에씨의 다른 면모를 보는 것 같아 기분도 좋았다.항문 삽입은 질삽입보다 몇배는 더 힘들었다.미키에씨의 신음 소리는 더욱더 커졌다.손을 묵던 밧줄이 풀리고 미키에 씨는 어른 두사람의 자지를 번갈아 가면서 봉사를 철저히 했다.




“으으!~으으~!”




햄버거의 고기처럼 빵과 빵사이의 고기 같앗다.우리가 일을 마친 것은 그로부터 3시간후였


다.마지막으로 남자 전원이 미키에씨의 질속에 돌아가면서 사정하면서 일은 마쳤다.나는 먼


저 옷을 입고 나갔다.




“어떻게 미키에씨를 보지.집에가면 미키에씨 보기기 무서워.”




나는 도망치듯이 호텔을 나왔다.택시 정류장에 서서 택시를 잡으려고 했지만 택시는 쉽게


오지 않았다.그런데




“돈은 받고 가셔야지요?”




미키에씨가 내뒤에 서잇었다.노란색 레인코트를 입은 그녀가 흰색편지봉투를 내밀엇다.




“미키에씨?”




“나노미야선생님이 이런분인줄 몰랐네요?”




“네?”




“나노미야 선생님이 여자를 밝히는 것 같더니 6P에서 만나다니.”




“저 죄송합니다.집을 나가겠습니다.”




나는 90도 각도로 사죄를 했다.하지만 미키에씨는




“당신 탓하는거아니에요.오히려 즐거운 시간이었어요.특히 아까 당신 자지가 내 항문에 파


들때 최고의 기분이었어요.“




“하지만...”




“지금까지 남자의 자지가 항문에 들어올때 질보다 못한 경우 많았는데 당신은 질속으로 들


어오는 자지나 항문속으로 들어올때나 멋젔어요.“




“....”




우리는 가까운 공원 벤치로 옮겨 이야기를 했다.길거리에서 이야기하기에는 좀 그랬다.




“특히 귀두가 내 항문에 들어올때 기절하는줄알았어요.”




“...”




“당신 자지는 여자좀 울려봤을것같은데?”




“경험은 아직 손을 겨우 꼽습니다.”




“자지는 좋은데 경험이 적구나?”




“네.”




“내가 소개해줄까?”




“네?”




“여자들 말이야.물론 나도 당신 자지로 마구 범해주면 기분 좋고.당신같은 자지는 여러여자


죽일 자지거든.그러니까 당신도 돈도 벌고 나도 당신 자지받고 그리고 친구들 소개해줘 그


그아이들에게도 돈벌게 해주고.어때요 나랑 해보지 않을래요.“




“저야 그런데 메구미와 남편분이....”




“상관없어요.일은 일 그일은 그일...알앗지요.”




“네.”




“난 요 지금 레인코트 하나만 입고 나왔어요.”




“네?”




벤치에서 일어선 미키에씨는 공원 조명을 뒤로 받으면서 레인 코트의 앞섬을 벗어버렸다.


그러자 드러난 좀전까지 5명의 남자들이 탐닉햇던 육체가 드러났다.




“어어어~!”




“난 말이에요 아까 그사람들 만날때도 이렇게 만났어요.레인코트 한 벌만 입고 만나지요.어


때요?“




“멋집니다.”




“이런 육체를 당신 마음대로 할수있어요,남편도 없고.집에있을대는 당신이 나를 가질 수 있


어요.당신은 내 남편이 되는거지요.“




“메구미가 알면...”




“걱정없어요.”




우리둘은 그대로 택시를 타고 집에 들어갔다.같이 내리기 그래서 내가 2키로미터 떨어진곳


에서 먼저 내리고 미키에씨를 먼저 집으로 보냈다.나는 편의점에들려서 저녁 식사거리를 사


들고 집에 들어가니 미키에씨가 저녁 준비를 하는지 2층은 분주했다.가정주부로서는 유능해


이지만 6P도 상관없고 노출증까지 갖고잇는 여자 생각하니 무섭다는 생각보다 더 알고 싶


다는 생각이 앞섯다.다음날부터 메구미가 집에 없을때면 그녀는 시도때도 없이 내방으로 숨


어들어와 나랑 섹스를 했다.계속 질속에 사정을 하면서도 그녀는 태연하게 나랑 즐겼다.그


런 관계가 된지 4일후 미키에씨는 자신의 친 동생을 데리고 왔다.놀랄 노짜였다.친 여동생


과 나 그리고 미키에씨 셋이서 즐기자는것이엇다.여동생 히카루씨는 미키에씨보다 두 살이


나어리지만 제법 큰 가슴을 가지고있었다.메구미가 다니는 학교의 교복디자이너로 명성을


날리는 사람이었다.교복말고 유명 패션 디자인을 해서 프랑스 파리 콜랙션에 3년연속 무대


에 섰다고해서 유명했다.결혼은 하지 않았지만 13살의 쌍둥이 자매인 쿠스하와 유메를 둔


싱글맘이다.




“언니가 말한 새로운 남자가 이사람이야?”




“응.”




두사람은 자연스럽다는 듯이 내앞에서 서로의 옷을 벗으면서 서로를 애무하고있었다.나는


양손이 뒤로 묵인체로 그것을 그대로 보고만 있었다.바지라는 기능을 이미 포기된 상태였


두사람의 손에 위해서 처음부터 벚겨져버렸고 거기다가 미키에씨는 항상




“바지만 입고있어요.언제 섹스할지 모르니까 바지도 고무줄 바지.”




라고 신신당부를했었다.양손을 묵은 이유는 도무지 몰랐다.두사람은 모든 옷을 탈의하고서


서로의 육체를 탐닉하기 시작했다.나는 자매의 동성애 장면에 이미 자지는 사기충만 빠딱


빠딱 서서 허공을 찌르고 있었지만 두사람은 상관없다는 듯이 약올리듯이 탐닉했다.




“언니 나나짱 선거봐?엄청 크다!”




“몰라서그러는데 나나짱 자지는 남편보다 더좋아.안에 들어오는 순간 꽉 들이차는데 오우~!


항문에 한번 삽입했다가 나 죽는줄알았잖아.“




“어머나.그렇구나.”




서로 밀애를 나누는데 나는 뭐하나 했다.둘은 나를 보이지도 않는지 약만 잔뜩 올렸다.내옆


다가오지도 않앗고 그냥 구경만 시켜주엇다.자신들의 섹스플레이를 말이다.메구미가 돌아올


시간이 되서야 둘은 마지막 4번째의 절정에서 끝을 봤다.옷을 서로 입히고는 다시 키스를


하고는 히카루씨가 내손을 묵은 받줄을 풀어주었다.나는 손목이 저려와 어떻게 할수없었다.


그러자 미키에씨가.




“수고했어요.”




웃으면서 이야기 했다.화가날일이었다.같이 플레이하자고 하더니 손목을 묵고 괴롭히기나


하고 이해가 가지 않았다.




“저 이게 무슨...”




“방치 플레이.대신에 저녁에 봐요.저녁에는 정말 둘이서 같이 즐겨요.”




세사람은 메구미가 오기전에 방부터 치웟다.오늘은 메구미의 과외하는 날이라서 서둘러 두


람은 철수했다.하지만 나는 자지가 여전히 발기되어 있었다.4시간 가까이 여자들끼리 교미


만하는 것을 본 것이 자극이었다.나는 내방에 들어가 침대에 누워 좀전가지 두여자의 육체


가 육체의 연주를 하던 침대에 얼굴을 파묻고는 자지를 꺼내 자위를 시작햇다.아직 두사람


애액냄세가 진동을 했고나는 그냄세에 자극이 되 자위를 미치듯이 했다.그런데 문이 열리는


소리가 들리지도 않았고 메구미가 내가 자위하는 것을 정면으로 보고 만것이다.




“선생님.”




메구미가 들어온지 모르고나는 미키에의 이름을 부르면서 머리맡에다가 사정을 해버렸다.




“앗차.”




메구미가 두눈이 커저서 그 광경을 그대로 처다 보았고 나와 마주친 메구미는 도망치지도


못하고 서있기만 햇다.아니 오히려 놀라는 기색도 없었다.




“선생님 적당히 자위하세요.엄마한태사용도 못해요.그래서는...”




메구미의 말이난 순간 이해가지 않앗다.그리고 서먹서먹해질줄 알았는데 오히려 친해젔다


메구미는 공부배울때 내 바지위를 작은 손으로 주무루거나 귀두부분을 손가락으로 눌러다.


미키에씨와 나는 비밀스러운 섹스는 계속 이어졌다.두사람다 품는다면 미친놈일것이다.그리


고 여름방학마지막날 미키에씨는 나를 핸드폰 메일로 메시지를 보냈다.




‘오늘 섹스 파티있는데 어때?오후 세시에 처음 만난날 모인 호텔에서 봐.’




난 고민했다.하지만 고민은 하지 않고 차라리 가자 그랬다.그리고 그날 난 처음으로 경험해


보는 일을 격게되었다.




역자후기




참으로 힘들었습니다.작가 선생의 부고로 그후 1년가까이 전 이작품을 연재를 계속할지 말지


고민 햇었습니다.고민에 고민을 하다가 이분이 플롯만 써둔 외전이 있다는것을 확인 햇고


그 플롯대로 써내려간것이 이작품입니다.나노미야 히카루 선생의 학교 들어오기전에 과거


편이라 생각하는것이 편할것입니다.번외편중에 이번편이 다음 번외편 2부와 직접적인


연관이 잇어서 번외편과 함깨 올리게되었습니다.번외편 2부는 완성되었는데


이번편은 풀룻이 적어서 창작하는 부분이 많네요.2부 들어가기전에 그냥 맞배기 시리즈라 생각


하세요,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